PROJECT Art by M #1

title_bar1
마스카와 아티스트의 협업 프로젝트

PROJECT Art by M #1

마스카와 아티스트의 협업 프로젝트

point_1

마스카와 아티스트의 협업 프로젝트

point_2

Collabo1_kimbomin_photo1

#1. PROJECT Art by M

PROJECT Art by M #1

title_bar1
마스카와 아티스트의 협업 프로젝트
Collabo1_kimbomin_photo1_1

#1. PROJECT Art by M

Collabo1_kimbomin_photo2
김보민 작가는 서양화 화가로서
2010년 첫 번째 단체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꾸준한 작업을 통해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평소 무의지적 기억에 관심을 두고 그것을 통해
사람과 사람 또는 사람과 동물 및 사물 간에 발생하는 관계를
표현해 내는 작업을 주로 하였으며 이번 마스카와 협업에서는
마스카 제품에서 받은 영감을 회화로서 창조해 냈다.
Collabo1_kimbomin_photo3_1
Collabo1_kimbomin_photo4
Collabo1_kimbomin_photo5_0
Collabo1_kimbomin_photo2
김보민 작가는 서양화 화가로서 2010년 첫 번째 단체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꾸준한 작업을 통해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Collabo1_kimbomin_photo3_4
평소 무의지적 기억에 관심을 두고 그것을 통해 사람과 사람 또는 사람과 동물 및 사물 간에 발생하는 관계를 표현해 내는 작업을 주로 하였으며 이번 마스카와 협업에서는 마스카 제품에서 받은 영감을 회화로서 창조해 냈다.
4_2

INTERVIEW

Collabo1_kimbomin_photo6_3
Collabo1_kimbomin_photo6_4
Q.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무의지적 기억에 관심을 두고 그것을 통해 사람과 사람 또는 사람과 동물 및 사물 간에 발생하는 관계에 대해 사유하는 작업을 하는 작가
Q. 어떤 방식으로 작업이 이루어지나
작업의 큰 틀은 평면과 직선으로 이루어진 비현실적 공간 속에 현실에 존재하는 사람, 사물, 동물을 배치한 형태. 작업 방식은 캔버스에 아크릴 물감으로 공간을 만들고 그 안에 상대적으로 작은 개체들을 유화 물감으로 디테일하게 표현하고 있다. 단순한 색면의 아크릴과 보다 섬세하게 표현된 유화가 한 화면에서 부딪치며 내는 이질적인 느낌은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느꼈던 이질감에서 비롯 되었다. 재료의 차이뿐 아니라 크기의 대비나 묘사 등 표현적인 방법 에서도 이질감을 나타내려고 한다. 동상이몽이란 말이 있듯이 누군가와 함께 있어도 서로 다른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았다. 서로는 타인이고 그래서 개개인은 일종의 섬처럼 느껴졌다.
Q. 주로 작품의 영감은 어디서 얻나
나를 둘러싼 주변으로부터 영향을 많이 받는 편. 그 대상은 사람일 수도 있고 사물일 수도 있고 어떤 공간일 수도 있다.
시각적인 것뿐 아니라 후각, 청각에도 반응하는 편이다. 매일 접하는 인터넷 뉴스나 sns, 어젯밤 꿈, 다큐멘터리, 만나는 사람, 머물렀던 곳 등
소소한 일상에서 영감을 얻는다. 순간순간 번뜩일 때는 메모나 사진을 바로 바로 찍어두는 편. 직접적인 경험도 도움이 되지만 간접적인 경험도 빠질 수가 없다.
Collabo1_kimbomin_photo7
Collabo1_kimbomin_photo8
Collabo1_kimbomin_photo8_1
Q.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무의지적 기억에 관심을 두고 그것을 통해 사람과 사람 또는 사람과 동물 및 사물 간에 발생하는 관계에 대해 사유하는 작업을 하는 작가

 

Q. 어떤 방식으로 작업이 이루어지나
작업의 큰 틀은 평면과 직선으로 이루어진 비현실적 공간 속에 현실에 존재하는 사람, 사물, 동물을 배치한 형태. 작업 방식은 캔버스에 아크릴 물감으로 공간을 만들고 그 안에 상대적으로 작은 개체들을 유화 물감으로 디테일하게 표현하고 있다. 단순한 색면의 아크릴과 보다 섬세하게 표현된 유화가 한 화면에서 부딪치며 내는 이질적인 느낌은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느꼈던 이질감에서 비롯 되었다. 재료의 차이뿐 아니라 크기의 대비나 묘사 등 표현적인 방법 에서도 이질감을 나타내려고 한다. 동상이몽이란 말이 있듯이 누군가와 함께 있어도 서로 다른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았다. 서로는 타인이고 그래서 개개인은 일종의 섬처럼 느껴졌다.

 

Q. 주로 작품의 영감은 어디서 얻나
나를 둘러싼 주변으로부터 영향을 많이 받는 편. 그 대상은 사람일 수도 있고 사물일 수도 있고 어떤 공간일 수도 있다. 시각적인 것뿐 아니라 후각, 청각에도 반응하는 편이다. 매일 접하는 인터넷 뉴스나 sns, 어젯밤 꿈, 다큐멘터리, 만나는 사람, 머물렀던 곳 등 소소한 일상에서 영감을 얻는다. 순간순간 번뜩일 때는 메모나 사진을 바로 바로 찍어두는 편. 직접적인 경험도 도움이 되지만 간접적인 경험도 빠질 수가 없다.
Collabo1_kimbomin_photo7
Q.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기억이라는 추상적 관념을 내가 만든 공간 안에 대입해 그린다, 그렇게 이루어진 기억의 세계는 관계라는 매듭을 풀어야 이해할 수 있다. 기억 속에서 관계를 짚어내고 현대인을 중심으로 관계란 개념을 함께 풀어내고 싶다. 특별히 무엇을 전달해야겠다는 입장보다는 우리가 잊고 살아가는 가치들을 함께 고민하고 생각하며 의견을 나누기를 원한다. 작품 제목에 실마리를 제공하는 편이라 감상할때 제목을 보며 스스로에게 화두를 던져보면 작품에 더 몰입할 수 있을 것 같다.
Q. 앞으로의 작업 방향에 대해 알려달라
지금까지는 내 자신의 개인적 기억에 머물러 내가 영향 받은 주변의 관계에 대해 살피는 작업이었다. 앞으로는 좀 더 확장시켜서 타인의 기억이나 사회로부터 파생된 사건들을 들여다보며, 보이지 않는 것이나 보려 하지 않는 것 등에 더 많은 의미를 두고 담론을 생성하는 작업을 하려고 한다.
Q. 앞으로 어떤 작가가 되고 싶나
나만의 아이덴티티 (identity)가 확실히 생겨서 어디선가 내 그림을 보았을 때 설명 없이도 ‘김보민’ 작가가 바로 떠오르면 좋겠다.
Q. 앞으로 어떤 작품을 남기고 싶나
거창하거나 어렵게 느껴져서 삶과 동떨어진 예술보다는 생활의 일부, 삶의 일부인 예술을 하고 싶다. 내가 생각하고 고민하고 느끼는 것들은 곧 수많은 누군가가 동시에 생각하고 고민하고 느끼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작가로써 제시하고 공감하며 우리의 삶이 풍요로워졌으면 좋겠다.
Q.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
기억이라는 추상적 관념을 내가 만든 공간 안에 대입해 그린다, 그렇게 이루어진 기억의 세계는 관계라는 매듭을 풀어야 이해할 수 있다. 기억 속에서 관계를 짚어내고 현대인을 중심으로 관계란 개념을 함께 풀어내고 싶다. 특별히 무엇을 전달해야겠다는 입장보다는 우리가 잊고 살아가는 가치들을 함께 고민하고 생각하며 의견을 나누기를 원한다. 작품 제목에 실마리를 제공하는 편이라 감상할때 제목을 보며 스스로에게 화두를 던져보면 작품에 더 몰입할 수 있을 것 같다.

 

Q. 앞으로의 작업 방향에 대해 알려달라
지금까지는 내 자신의 개인적 기억에 머물러 내가 영향 받은 주변의 관계에 대해 살피는 작업이었다. 앞으로는 좀 더 확장시켜서 타인의 기억이나 사회로부터 파생된 사건들을 들여다보며, 보이지 않는 것이나 보려 하지 않는 것 등에 더 많은 의미를 두고 담론을 생성하는 작업을 하려고 한다.

 

Q. 앞으로 어떤 작가가 되고 싶나
나만의 아이덴티티 (identity)가 확실히 생겨서 어디선가 내 그림을 보았을 때 설명 없이도 ‘김보민’ 작가가 바로 떠오르면 좋겠다.

 

Q. 앞으로 어떤 작품을 남기고 싶나
거창하거나 어렵게 느껴져서 삶과 동떨어진 예술보다는 생활의 일부, 삶의 일부인 예술을 하고 싶다. 내가 생각하고 고민하고 느끼는 것들은 곧 수많은 누군가가 동시에 생각하고 고민하고 느끼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작가로써 제시하고 공감하며 우리의 삶이 풍요로워졌으면 좋겠다.
gallery

ARTIST GALLERY

Previous ◀                         ▶ Next